사이트 검색 입력

충주댐 인근 호수 명칭 충주-제천 갈등 정치권 '확전'

진광호 기자 | 2018-03-13 11:01:28

[충주]충주댐 인근 호수 명칭을 놓고 충주와 제천지역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으로까지 불똥이 튀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서 충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이 지난 6일 제천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충주댐 인공호수를 청풍호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두 지역 간에 갈등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오 의원은 이날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는 같은 당 공천 경쟁자인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고향인 충주를 전략적으로 포기하고 제천을 공략하기 위한 정치적 노림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지역 간에 첨예한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오 의원은 특히 "충주댐 유역 면적이 가장 넓은 제천지역의 의견에 따라야 한다"고 논리를 펴 제천지역의 명칭 주장을 그대로 인용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충주지역 사회단체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는 12일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오 의원 사무실을 항의 방문하고 이곳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충북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 의원이 '충주호 명칭을 청풍호로 해야 한다'고 한 것은 망언이며 지역 갈등을 조장·심화하는 반 도민적 발언"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30년 이상 당연하게 사용한 충주호 이름을 두고 충주·제천·단양지역이 갈등할 것이 예상됐고 제천시의 청풍호 사용 주장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런 정략적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도지사 출마자답게 충주시민을 비롯한 충북도민 화합의 길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2016년 일제조사를 통해 충주댐 인공호수가 미고시 지명임을 확인하면서 명칭 논란에 불이 붙었다.

충주는 2014년 국토지리정보원이 저수지(호수) 이름을 일관성 있게 관리하고자 만든 '저수지 명칭 정비 지침'에 '댐 건설로 형성된 저수지는 댐 명칭에 일치시킨다'고 한 것과 30여 년 넘게 충주호로 불러 온 점을 들어 충주호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제천은 충주호란 이름이 국가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했고 면적이 제천지역이 가장 넓은 만큼 국가기본도에서 '청풍호'를 사용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