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영동군, 군민·기업체 불합리 규제 개선 집중

손동균 기자 | 2018-03-12 16:05:50

[영동]영동군이 군민 생활 불편을 초래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혁파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위해 규제개혁에 집중하고 있다.

12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영동군청 2층 상황실에서 한필수 영동부군수 주재로 규제개선 과제 발굴 토론회를 갖고 현장밀착형 규제방안 발굴을 모색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 여건을 반영한 특화규제 및 생활불편 규제를 발굴·개선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군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각 실과소별로 규제 개선 과제를 발굴해 담당 팀장의 발표가 이어졌으며, 실효성과 적용가능성 등을 논의했다.

적극적인 규제개혁 참여 의지로 총 20건의 규제개혁 과제가 발굴됐다.

교육경비 제한 규정 정비, 수변구역 내 축사설치 제한 설정거리 한시적 유예 등 현재의 제도나 시스템에서 벗어나, 규제애로 해소와 지역투자 기반조성을 위한 다양하고 참신한 과제들이 발굴됐다.

군은 발굴된 과제들을 각 담당부서의 의견을 들은 후 상위법령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중앙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법제처 조례규제개선 50선 사례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개선이 필요한 규제 조항 등을 적극 반영하는 등 혁신적 규제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소속 공무원의 적극적인 공직문화와 규제개혁을 체감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군민 불편 해소에 구체적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발굴에 기여한 공무원에게는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생활 속 규제개선과 지역투자를 저해하는 법령·자치법규 등, 인·허가 행태를 적극 개선한 공무원에 대하여 포상금 지급과 상장을 수여한다.

중앙부처에 규제개혁 사항을 건의해 채택된 공무원에 대해서는 인사상 근무성적 가점을 부여한다.

군은 무엇보다 군민의 목소리를 소중히 듣고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개혁에 주력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군민 생활과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주는 규제는 과감히 정비할 계획"이라며 "불합리한 자치법규와 행정절차 단계적 개선으로, 군민 삶의 질이 높아지고 지역경기가 살아나도록 중단없는 규제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연초부터 군민과 기업에게 불편을 주는 불합리한 규제를 적극 발굴하기 위해 제1차 규제개혁위원회 및 실무회의를 개최하는 등 규제개혁 추진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