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국제기준 부합하는 '지속가능 충남도정' 만든다

전희진 기자 | 2018-02-13 16:44:10


▲충남도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실·국·원장 및 공공기관장 직무성과 계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도 실·국·원장 및 산하기관장과 직무성과계약을 체결하고 국제 기준에 맞는 지속가능한 도정 운영 기반을 마련한다.

도는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남궁영·윤원철 부지사, 도 실·국·원·본부장, 산하 공공기관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직무성과 계약식'을 개최했다.

2013년 전국에서 처음 도입된 직무성과계약은 도가 4급 이상 공무원 및 공공기관장과 체결, 이를 평가해 인사·연봉 등에 반영하는 제도다. 올해 계약 체결 대상은 실·국·원·본부장 20명과 공공기관장 19명 등 총 118명이다.

지난달 안 지사를 비롯한 도 지휘부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종 확정된 직무성과계약 과제는 올해 중점 추진할 시책, 혹은 사업 등이다. 도는 특히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도정 운영 기반을 다지기 위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계약 과제에 연계·반영했으며, 성장과 발전을 이끌도록 과제의 성격 평가와 최종 달성도 평가 배점도 상향했다.

이에 따라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지방재정 안정적 확보 및 도민 참여 확대'를, 김영범 재난안전실장은 '재난 지휘관 역량 및 민관 협력 체계 강화'를 제시했다. 또 이건호 미래성장본부장은 '충남 자동차 부품 산업 지속 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을, 신동헌 경제통상실장은 '소득 주도 성장을 위한 일자리 창출 기반 강화'를 직무성과 계약 과제로 내놨다.

이와 함께 이정구 자치행정국장은 '도민 모두가 행복한 인권충남 실현', 조한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도민의 행복한 삶을 위한 문화 향유 기회 확대', 박병희 농정국장은 '3농혁신 정책 지속 추진 기반 구축', 정석완 국토교통국장은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직무성과 계약서는 도청 1층 로비에 전시되며 도 홈페이지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안 지사는 "충남도는 그동안 납세자와 시민의 삶에 동반자가 되는 행정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모두 농사를 짓는 마음으로 올해 계약 과제를 잘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