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설 연휴 고향 찍고 평창행…"문화올림픽 나들이 가세요"

강은선 기자 | 2018-02-13 16:03:00

"올해 설 연휴는 고향 찍고 평창 문화올림픽으로 나들이 가세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겹치는 이번 설 연휴, 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에서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강릉과 평창, 정선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은 경기관람과 문화체험이라는 두 가지 기쁨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우선 빙상종목 경기가 열리는 강릉에서는 오는 15일과 16일 강릉 대도호부사 행차 재현 행사가 열린다.

조선 시대 왜적을 물리친 신유정의 강릉대도호부사 부임을 재현한 이 날 행차는 전통 복장의 취타대와 금군(국왕 친위부대), 풍물패 등의 화려한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또 오는 25일까지는 대도호부 관아를 비롯한 강릉 시내 주요 박물관과 체험관 등에서 인형극과 다도체험, 민속놀이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설상 종목 경기가 열리는 평창에서도 설 명절을 전후해 다채로운 전통문화 체험 행사가 준비돼 있다.

한옥 형태로 조성된 평창 올림픽파크 전통문화관에서는 서예도구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캘리그라피 포토 만들기, 세시 풍습인 목판 세화(歲畵)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전통문화와 풍습을 다룬 민화 병풍과 세계의 전통 탈도 구경할 수 있다.

KTX 진부역에서는 올림픽을 주제로 한 풍속화와 도자기 등 전통예술 명인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알파인 경기가 열리는 정선에서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아라리촌과 공설운동장에서 설맞이 민속놀이 경연대회와 민속공연, 올림픽종목 체험행사 등이 열린다.

조선시대 정선지방의 주거문화를 재현한 아라리촌에서는 기와집과 굴피집, 너와집, 저릅집, 돌집, 귀틀집 등 독특한 전통 가옥과 생활문화를 엿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이밖에 오는 18일 평창페스티벌 파크에서는 '밀양백중놀이'가 19일 강릉페스티벌 파크에서는 김주홍과 노름마치의 '노름마치 풍(K-Wind)'이 각각 무대에 오른다.

김태욱 문화올림픽 총감독은 "이번 문화올림픽은 강원도의 문화적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계기"라며 "설 연휴는 물론 주말과 자녀들의 봄방학 등을 통해 전통과 현재가 융합된 다양한 문화를 온 가족이 체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