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와 카톡하기
사이트 검색 입력

계룡시, 위기가구 '긴급복지 지원제도' 확대 지원

  •            
  •       기사주소복사
편집 2018-02-13 14:43:59
     

 


[계룡]계룡시)는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 가정들을 지원하는 긴급복지 지원제도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주 소득자의 사망 등으로 소득상실과 중한질병, 방임 및 유기, 재난과 화재, 이혼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가 곤란한 저소득층 가구에게 생계비·의료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 긴급복지 지원제도에서는 실직과 휴·폐업 가구의 경우 주 소득자로 한정됐으나 올해부터는 긴급복지 부 소득자의 소득 상실까지 위기상황 인정사유가 확대하고, 단전 후 1개월 경과 부분도 삭제되는 등 지원 대상 범위가 확대됐다.

지원기준으로는 가구원 총소득이 중위소득 75%이하로 4인 가구 기준으로 월338만원, 재산 8500만원 이하(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이어야 한다.

지원내용으로는 4인 기준으로 생계지원 117만원, 주거지원 42만 2000원, 의료지원은 1회 3백만원까지 지원되며, 지원 금액은 가구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시는 지난해 위기상황에 있는 106가구에 6634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도 긴급지원 대상자 발생 시 신속하게 지원대상자를 선정함으로써 위기상황을 돕는 것은 물론, 사후관리에도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긴급지원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가구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겠다"며, "위기가정 긴급지원을 통한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등 이웃사랑 나눔과 감동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메일: lym1616@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