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결혼이민 여성, 한국 고유 전통문화 배워

이영민 기자 | 2018-02-13 14:42:43

[논산]결혼이주 여성 20여 명은 최근 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마련한 명절 음식 떡국과 전 부치기 체험을 통해 한국의 고유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이번 체험에서 결혼이주 여성들은 스스로 만든 한국 고유 전통음식을 맛보면서 새해에는 건강하고 좋은 일만 가득하길 소망 하는 덕담을 나눴다.

이진 센터장은 "이번 설맞이 전통문화교육을 통해 결혼이민여성들의 한국생활과 문화이해는 물론 따뜻한 설 명절이 되길 희망한다"며 "다문화여성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