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와 카톡하기
사이트 검색 입력

세종지역 시민단체, '행정수도 개헌' 설날 민심잡기 홍보 활동

  •            
  •       기사주소복사
편집 2018-02-13 13:56:28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정류장 앞에서 행정수도 개헌을 위한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대책위 제공
세종지역 시민단체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13일 어진동 세종청사 터미널에서 '행정수도 개헌 설날 민심잡기' 홍보활동을 벌였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이날 설날 민심이 이달 말과 3월 중순 각각 발표 예정인 자유한국당 개헌안과 정부 개헌안에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한 여론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고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홍보활동은 귀성객과 시민을 대상으로 '행정수도 개헌으로 복 받는 2018 무술년'을 주제로 현수막, 피켓, 어깨티, 소식지, 전단지 등을 활용한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책위는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선도도시로 태어난 세종시가 미완의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넘어 행정수도로 완성되기 위해서는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가 반드시 필요하고, 행정수도 개헌을 통한 분권적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절대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최정수 대책위 상임대표는 "대책위가 지난해 초부터 꾸준하게 주장하고 홍보했던 행정수도 개헌의 결정적 국면이 다가오고 있다"며 "지방분권 개헌과 연계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서는 전국민적 공감대 확산이 중요한 만큼, 설날 밥상에 행정수도 개헌이 주제가 되도록 홍보활동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설날 이후에도 자유한국당 중앙당 및 충청권 국회의원 방문,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질의서 발송, 정부의 국민의견 수렴을 위한 홈페이지 오픈과 국민토론회, 대국민 여론조사 등에 대비한 홍보활동 강화, 행정수도 개헌 플래시몹 등을 기획해 정부와 자유한국당 개헌안에 행정수도 명문화가 포함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메일: hteun@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