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와 카톡하기
사이트 검색 입력

서천으로 떠나는 동백꽃·주꾸미 축제여행

  •            
  •       기사주소복사
편집 2018-02-13 11:43:21
     

 


[서천]서천군은 오는 3월 17일부터 4월 1일까지 16일간 서면 마량리 마량포구 일원에서 제19회 서천 동백꽃·주꾸미 축제를 개최한다.

주꾸미에는 원기회복에 좋은 타우린이 100g당 낙지의 2배, 문어의 4배, 오징어의 5배인 1597mg을 함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타우린은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당분해를 촉진하는 유전자를 활성시켜 몸에 부족한 에너지를 만들어주고 피로회복은 물론 노화를 방지하는 효능도 가지고 있다.

주꾸미의 어획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곳 중 하나가 바로 서천 마량항이다.

이곳에서 3월부터 4월까지 잡히는 주꾸미가 특히 식감과 맛이 뛰어나 미식가들 사이에서도 유명하다.

이번 축제는 어린이 주꾸미 낚시 체험, 마량항을 거닐며 즐기는 보물찾기 이벤트, 어업인이 진행하는 깜짝 경매 등 풍성한 즐길 거리와 주꾸미를 주재료로 한 다양한 먹거리가 마련된다.

서천군은 천연기념물 제169호인 마량포 동백나무숲이 3월에 만개할 예정으로 주꾸미 축제에 봄의 향기를 더해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노박래 군수는 "올해도 관광객과 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온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메일: byc600@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