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와 카톡하기
사이트 검색 입력

논산시, 일본식 한자어 게기·구좌 등 15건 바로 잡는다

  •            
  •       기사주소복사
편집 2018-02-13 11:42:05
     

 


[논산]논산시가 자치법규에 관행적으로 사용해 오던 일본식 한자어를 순화된 우리말로 교체해 사용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런 내용의 '자치법규 사용 일본식 한자어 정비'를 2월 말 조례규칙심의회와 의회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3월 말 개정안을 공포, 시행할 방침이다.

과거, 법제처의 '알기 쉬운 법령정비 기준'에 따라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어려운 자치법규 용어를 자율적으로 개선하기는 했으나, 일본식 한자어를 일제 정비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비대상 용어는 △게기(규정) △구자(계좌) △납골당(봉안당) △녹비(풋거름) △미불(미지급) △불입(납입) △지득하다(알게되다) △지참(지각) 등이다.

일본식 한자어는 직역된 일본어나 일본식 한자어를 뜻이 아닌 한자의 음으로 표기해 용어의 의미를 이해하기 어려웠으며, 조례·규칙 제정 당시 썼던 일본어 직역문장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관습적으로 고착화 돼 있던 일본식 한자어를 정비함으로써 행정 용어의 표준어 사용을 확대하고 주민들이 자치법규 내용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메일: lym1616@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