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옥천 장령산 자연휴양림 설 연휴기간 무료개방

육종천 기자 | 2018-02-13 11:00:24


[옥천]옥천장령산 자연휴양림이 설 연휴기간동안 무료로 개방된다.

13일 군에 따르면 사시사철 색다른 멋을 풍기는 자연휴양림 설 연휴기간인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소형차 기준 3000원 주차요금을 면제하고 휴양림곳곳에 있는 33개의 평상과 정자 10개도 무료 대여한다.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피톤치드가 풍부해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나 가족들의 힐링 장소로 인기가 높은 장령산 자연휴양림에 연휴기간을 이용해 군과 인접한 대전이나 금산 등지에서 많은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994년 개장한 해발 656m의 장령산 자연휴양림은 오염되지 않은 산천초목을 가진 중부지역최고의 자연휴양림으로 이 곳을 관통하는 금천 계곡과 어우러져 천혜의 비경을 자랑 한다. 국립보건환경연구원조사결과, 충북도내에서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으로 알려지며 매해 20만 명 가까운 방문객이 다녀갔다.

금천계곡을 따라 3.1km 길이로 조성된 치유의 숲에는 편백나무로 이루어진 치유정원과 사진찍기 명소인 전망대,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조헌선생이 의병들과 함께 소원을 빌었다는 소원바위 등이 있다. 산책로 곳곳에 적혀 있는 이 지역출신인 정지용 시인의 향수, 진달래, 호수 등의 시를 감상하며 약 1시간 이내로 가볍게 돌기에 지루하지 않다.

또 치유 숲은 지용문화탐방로(2.6km) 연결돼 있다. 탐방로 중 전부 나무데크로 만들어진 1코스(950m)는 계단이나 경사로 등이 없어 유모차나 휠체어가 다니기 쉬운 무장애 구간이다. 2코스(566m)는 소나무·참나무 등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가 가득한 심신치유 구간이며, 3코스(431m)는 장령산과 금천 계곡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사진찍기 명소로 유명하다.

해발 400m까지 오르는 4코스(640m)는 숲 속의 다양한 동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는 생태체험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휴양림내에는 2-3명부터 30명까지 묵을 수 있는 산림문화휴양관과 숲속의 집 등 숙박시설도 있어 주말인터넷 예약은 초를 다퉈야 할 정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강종문 휴양림관리담당 팀장은 "자연경관이 수려한 장령산 자연휴양림은 계절마다 변화하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기 충분한 곳으로 겨울신선한 공기를 맞으며 느끼는 상쾌한 기분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며 "연휴를 맞아 사랑 하는 가족들과 휴양림을 찾아 그간 지쳐있던 심신을 치유하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