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영동군, 군도·농어촌도로 새롭게 정비해 지역발전 가속화

손동균 기자 | 2018-02-13 10:34:46

[영동]영동군이 희망영동 건설을 위한 도로기반을 확충한다.

13일 군에 따르면 올해 77억 6000만 원을 투입해 13개 노선의 군도와 농어촌도로 확장·포장 공사를 추진한다.

현재 군은 군도 190.045㎞와 농어촌도로 287.130㎞ 구간을 관리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충북도 추계 도로관리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될 만큼 효율·체계적인 도로정비 시스템을 자랑하고 있다.

사통팔달의 도로망 구축으로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각종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군은 신규 사업으로 3개 노선 2.9㎞ 구간에 대해 기존 폭 3m를 6.5-8.0m 규모로 넓히는 군도 확·포장사업에 31억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구강-죽산간 도로(1.5㎞)와 율리-한석간 도로(0.8㎞), 산막-조동간 도로(0.6㎞)다.

이 구간은 도로 폭이 협소하고 급커브 구간이 많아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많은 구간이었지만 이번공사로 한 시름 덜게 됐다.

구강-죽산간 도로는 기본설계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하천점용 협의중이며 올해 관련법 협의를 거쳐 본격적인 공사가 착공된다.

율리-한석간 도로는 보상과 토공, 구조물 공사를 완료하고 올해 2차분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며 산막-조동간 도로는 실시설계와 관계기간 협의가 진행된다.

이와함께 군은 10개 노선, 6.65㎞ 구간에 대한 농어촌도로 확장·포장사업에 46억 6000만 원을 투입한다.

하가도로, 어촌도로, 상청화도로, 약목-각계간 도로, 봉곡리(턱골) 도로, 월전-남악간 도로 등 3.4㎞ 구간은 44억 6000만 원을 투입해 계속사업으로 추진하고, 학촌-마곡간 도로, 노근-우천간 도로, 추풍령(사부리)도로, 추풍령(계룡리) 도로 4개 노선 3.25㎞ 구간은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설계가 추진된다.

이중 하가도로, 어촌도로, 상청화도로, 약목-각계간 도로, 봉곡리(턱골)도로는 올해 안으로 마무리하고, 월전-남악간, 학촌-마곡간도로, 노근-추천간도로, 추풍령(사부리)도로, 추풍령(계룡리)도로는 연내 착공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위험도로 구조개선, 도로 유지관리, 도로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해 탄탄한 도로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민의 안전을 확보한다.

지난해 영동읍 중앙사거리에 설치돼 원활한 교통흐름으로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던 회전교차로를 출·퇴근 시간대 교통체증 유발구간인 영동우체국 앞, 이츠마트 앞, 인터넷고 앞 교차로에도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군은 군민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영동을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도 꾀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도로 확장, 포장 사업은 지역 균형발전은 물론 주민 교통편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필수"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실태점검으로 최상의 도로 상태를 유지해 군민을 위한 사람중심의 도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