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와 카톡하기
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 보령머드축제 도넘은 관광객 부풀리기

  •            
  •       기사주소복사
편집 2017-09-13 18:14:04
     

 


충남도 내 각종 축제·행사장의 입장객 부풀리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공휘 충남도의회 의원은 13일 "부풀려진 관광객, 피서객 통계는 자치단체의 올바른 관광정책 수립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보령머드축제의 경우 지난해 40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 727억 원에 달하는 경제유발 효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페르미 추정법'을 적용한 집계 방식으로, 해수욕장의 특정지역(가로 30m×세로 20m) 내에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 수를 계산해 전체 면적만큼 곱한 것이다.

그러나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50.1%) SKT 가입자에 보정계수를 적용해 통계를 파악하는 '모바일 빅데이터'를 적용·분석한 결과, 축제기간 실제로 방문한 관광객의 수는 30만 9000명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페르미 추정법과는 집계 수치가 13배 정도 차이나는 셈이다.

특히 올해 보령머드축제도 총 피서객 568만 명, 외국인은 62만 명이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잡힌 7월 외국인 관광객수가 100만 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경우,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6명이 보령을 찾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 의원은 "지난 6월 22일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인원이 91만 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광화문 광장을 모두 채울 정도의 인파로 피서객 100만 명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인원"이라며 "해수욕장 뿐 아니라 천안흥타령축제를 비롯한 대부분 축제가 페르미 추정법, 이른바 눈대중으로 관광객을 추산하다 보니 각종 부작용을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서객 부풀리기는 자치단체 간 경쟁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모바일 빅데이터 및 공간정보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메일: jaraheejin@daejonilbo.com